학술논문자료실

Total 31건 1 페이지
    • 제 목
      근대 이문화 교류 공간으로서의 항구도시 부산
    • 저자
      공미희
    • 발행처
      인문사회과학연구 제19권 제2호
    • 발행일
      2018.05
    역사적 사실을 분석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인간사회가 발전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함이다. 개항 후 해양을 통하여 시작되는 이문화 및 인적교류 관문으로서의 특징을 갖는항구도시 부산의 역사를 분석하는 것은 부산의 미래 혹은 우리나라의 미래 발전 방향을찾는 다는 측면에서도 주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문화 교류가 시작되는 개항장으로서 부산의 역사를 바라보는 견해가 다양한 것은 자연적이고, 또한 보다 다양한 각도에서 역사를 고찰할 필요가 있다. 개항기 부산의 역사는 일본 식민지 전사(前史)로 간주 할 수도 있고, 조선인 스스로가능동적으로 새로운 문화 및 삶의 개척활동이 존재했다는 주장도 당연히 의미가 있다. 인간자신의 욕구충족, 삶의 질 개선, 새로운 가치 및 꿈을 위한 도전적인 활동은 인간사회에서 자연적으로 창출이 되고, 특히 해양을 통한 이문화 교류가 시작되는 지역 중의 하나인 항구는 자연적으로 역동적인 역사가 만들어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서로 다른 문화가 교류되는 혼돈의 개항기 부산의 역사를 국가, 지역 및 민족의 주관적인 관점이 아닌, 자연의 법칙 및 생태학적 현상을 바탕으로한 사회진화론적인 관점에서의 고찰을 통하여 향후 항구도시 부산의 발전방향을 찾고자 한다. 개항 이후 국제무역 및 이문화 교류의 근대역사 및 식민 지배이데올로기의 시작 공간으로 간주할 수 있는 부산지역에 혼돈역사의 계기가 된 일본전관거류지, 조선인의 전통적 거주 지역이었고 對日외교와 무역 업무에 종사하는 역관의 거주지 및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서 조선인과 일본인이 함께 거주한 거류지인 초량, 개항장과 조계(租界)에서의 부산항의 외교・통상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설치된 관청으로서 각국과의 교섭과 개항장 내의 일체의 업무 및 해관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었던 부산 감리서의 역사적 근거를 바탕으로 부산의 근대적 역사를 분석하였다. *키워드: 근대, 개항기, 부산이주, 이문화, 사회진화론, 자연생태계
    • 제 목
      근대 동북아해역 해항도시 기반 연구: 랴오둥 반도 잉커우의 산업을 중심으로
    • 저자
      권경선
    • 발행처
      인문사회과학연구 제19권 제2호
    • 발행일
      2018.05
    본고는 만주 최초의 근대 통상항이었던 잉커우의 산업 분석을 통해, 동북아해역 해항도시 물적 기반의 사례를 발굴하고, 당시 만주 경제에서 잉커우의 위치를 확인함으로써만주를 둘러싼 국제 관계의 변화를 고찰했다. 해당 시기 잉커우의 산업은 배후지인 만주 내륙과 중국 관내 및 일본 등 만주 역외 지역 사이의 여객물류 수송을 담당하는 교통운수업, 대두 등 만주산 원료의 가공을 주로 하는 공업, 만주산 원료와 그 가공품의 국내외 수출 및 역외 지역 상품의 수입 유통을 중심으로 하는 상업무역을 중심으로 구축되었다. 다시 말해 잉커우의 산업은 배후지와 바다를 통해 연결되는 역외 지역이라는 외부의 존재를 근간으로 각 업종 간의 유기성을 견지하며 전개되었다. 잉커우 산업의 기반이 된 외부와의 관계는 산업의 발전과 쇠퇴를 추동하는 양면성을지니고 있었다. 잉커우의 산업은 개항 이후 오랜 기간 중국 관내와의 교역을 중심으로 진행되다가, 청일전쟁 이후 일본과의 교역을 통해 세계 시장과 관계를 맺으며 발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러일전쟁을 계기로 일본이 다롄과 단둥에 거점을 두고 이들 도시를 중심으로 만주 내 세력 확장을 꾀하면서, 만주 경제 전반에 대한 잉커우의 영향력은 감소하고 역외 지역과의 교역은 중국 관내로 제한되었다. 이와 같은 잉커우 산업의 성쇠는 중국과 영국ㆍ러시아ㆍ일본 등 제국주의 열강과의 길항 관계, 특히 20세기 전반의 잉커우를 중심으로 하는 중국 세력과 다롄ㆍ단둥을 중심으로 하는 일본 세력 간의 경쟁을 반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만주에 대한 일본 제국주의 팽창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 잉커우, 영구, 만주, 중국 관내, 일본, 해항도시, 산업
    • 제 목
      근대 동북아해역의 인문네트워크: 국학으로서의 중국학
    • 저자
      서광덕
    • 발행처
      인문사회과학연구 제19권 제2호
    • 발행일
      2018.05
    이 글은 중국이 지식의 차원에서 어떻게 전세계에 연구의 대상이 되었는지, 그 가운데중국인들은 자신을 어떻게 학문적으로 규명하고자 했는지를 ‘국학’이란 관점에서 살펴보았다. 1990년대 후반 ‘국학’에 대한 분석에서 중국의 연구자들은 학문 영역으로서 국학의 해석은 두 가지 패러다임의 역동적인 상호작용에 의해 형성되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것은 바로 토착주의와 세계주의 패러다임이다. 다시 말해 근대 백 여 년의 역사에서 국학과 관련된 학술적 논의가 반복해서 이 두 패러다임으로 작동해왔다는 말이다. 토착주의라고 부를 수 있는 첫 번째 패러다임은 장타이옌(章太炎)으로 대표되는 만청과 공화정부 초기의 학문이고, 후자는 오사신문화운동의 산물로서 후스(胡適)가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다. 특히 이 ‘국학’의 형성과정에 동북아해역의 인문네트워크적 계기가 어떻게작동했는지에 대해서도 주목하였다. 중국에서 ‘국학’은 서학에 대한 대응학문으로서 또근대 국민국가의 형성에 필요한 기초학문으로서 인식되었다. 이러한 인식이 성립되는과정에 메이지 일본의 국수보존주의에 영향을 받았고, 또 실제적인 연구에서도 일본 동양학의 성과가 수용되기도 했다. 그 결과 중국의 ‘국학’은 일본의 지나학과 서로 관계를맺으면서 성립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런 점에서 그 국가의 고유한 것만을 추구한다는‘국학’은 사실은 하나의 운동이며, 또 폐쇄적인 공간에서 탄생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키워드: 국학, 한학, 후스, 장타이옌, 량치차오, 유학, 일본 동양학, 루쉰, 인문네트워크
    • 제 목
      19세기 중엽 ‘상하이 지식네트워크’에 대한 고찰
    • 저자
      서광덕, 이국봉
    • 발행처
      중국학 63호
    • 발행일
      2018.06
    이 글은 19세기 중엽 상하이가 개항된 이후 중국을 대표하는 근대 도시로 성장하는 가운데 동북아해역 지식 네트워크의 중심이 되어가는 과정에 대해 살펴본다. 상하이가 근대 동아시아에서 서학을 생산하고 전파하는 중심도시가 된 데에는 서양인 선교사들의 역할이 컸다. 이 서양 선교사들은 여러 단체들을 만들어 중국인들에 대한 선교와 지식 보급을 목적으로 교육 및 출판활동을 전개하였다. 이렇게 생산된 한역서학서는 상하이를 비롯하여 중국의 각지로 전파되었고, 심지어 조선과 일본에도 전해졌다. 이렇게 하여 상하이는 근대 동북아해역 지식네트워크의 중심이 되었다. 그런데 일본의 경우는 막부말부터 메이지 시기에 이르기까지 일찍부터 상하이와의 무역을 통해 상하이에서 생산되는 한역서학서를 많이 수용했지만, 조선의 경우는 쇄국정책으로 인해 단지 베이징과의 육로 교통망을 통해 한역서학서를 수용하였고 그것의 종류 역시 대단히 제한적이었다. 하지만 조선 역시 시기는 일본보다 다소 늦지만 개항이후 관료들이 상하이를 방문하고 또 선교사들에 의해 상하이에서 생산한 서학이 수용되었다. 또 이처럼 상하이에서 생산된 서학이 중국을 비롯해 조선과 일본에 전파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통망이 중요하다. 상하이를 중심으로 형성된 동북아해역의 교통망에 대한 연구는 바로 상하이 지식네트워크 형성에 대한 연구의 토대를 이룬다고 할 수 있다.
    • 제 목
      Study on Vestiges of Japanese in Fishing Village Language
    • 저자
      Yang, Minho(양민호)
    • 발행처
      Journal of Marine and Island Cultures Vol.7 No.1
    • 발행일
      2018.06
    Fishing Village Language means the words that contain life and culture of fishing villages. This category covers vocabularies and expressions related to the environment, tradition, economic and cultural activity, and many other factors. This study analyzes Japanese expressions that are seen in the performance data of Fishing Village Language from the East, West, South, and Jeju Sea surrounding southern Korean Peninsula, which has been surveyed by Everyday Korean Language Project Group of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anguage. Based on the verified findings after analysis, I draw implications as follows. First, the recording and preservation of endangered fishing village language are necessary. In particular, the record and conservation of characteristic traits of fishing areas such as the Yellow Sea, East Sea, South Sea, and the Jeju Sea are important. Second, a purification project on Japanese expressions in fishing village language should be introduced. This will be the foundation for good communication to decrease miscommunications with young generations.
    • 제 목
      일본 근대화의 계기가 된 데지마를 통한 초량왜관 고찰
    • 저자
      공미희
    • 발행처
      동북아문화연구 제55집
    • 발행일
      2018.06
    본 연구는 일본 근대화의 계기가 된 나가사키 데지마가 네덜란드인에 의해 서양문화, 학문 및 교육시스템이 일본으로 전파되는 이문화 교류 관문으로서 잘 알려져 있고, 이와 같은 데 지마의 역사를 바탕으로 초량왜관의 역사를 비교분석하였다. 초량왜관의 역사를 데지마의 역 사와 비교분석 함으로서 일본의 불합리한 행위를 보다 명확히 밝혔고 조선의 근대화가 성공 적이지 못한 원인과 향후 한국사회발전을 위한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 제 목
      동북아해역의 언어지리학 연구-일본어 도호쿠방언의 지역성과 한국어와의 대조-
    • 저자
      쓰다 사토시, 양민호
    • 발행처
      日語日文學硏究 Vol.106 No.1
    • 발행일
      2018.08
    본 논문에서는 동북아해역의 언어지리학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지역성을 나 타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 지역의 지리학적 분석을 고려해 볼 때, "지역주의"는 아시아 언어의 형성과 언어적 행동에 영향을 미쳐야 한다. 따라서 "지 역성"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어떻게 받아 들이고 인식하느냐 하는 방법이다. 그것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먼저 저자와 교신저자는 일본의 도호쿠 지방의 방언으로 상황을 묘사하는 특징을 명확히 밝혀야 했다. 특히, 필자들은 그 지역 의 아스펙트(시간적) 표현을 어떻게 표현하는지 요약해 보았다. 이러한 관점에 서 볼 때, 조사 대상 지역의 동쪽과 서쪽 사이에 "지역성"의 차이가 분명하게 나타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것은 일본 방언의 형성 과정을 분석할 수 있다 는 것을 뒷받침한다. 더욱이 "지역성"은 일본어뿐만 아니라 한국어로도 확인해 볼 수 있다. 상황을 묘사할 때와 같은 특징이 한국어로도 나타난다. 이와 같은 상황은 언어는 다르 지만 상황을 설명하는 데는 비슷한 특징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지역 성"은 동북아 지역의 언어지리학적 측면을 조사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음을 보여준 결과라고 볼 수 있다.
    • 제 목
      동북아해역의 서양 외래어의 유입에 관한 연구 - 일본의 네덜란드 기원 외래어를 중심으로
    • 저자
      양민호, 쓰다 사토시
    • 발행처
      인문사회과학연구 제19권 제3호
    • 발행일
      2018.08
    본 논문은 동북아해역의 서양 외래어에 대한 연구로 일본의 나가사키를 통해 유입된 네덜란드 기원의 외래어에 관하여 살펴보도록 하겠다. 주된 내용은 에도 시대 때 네덜란 드어를 중심으로 일본에 유입되어 정착된 용어 중 바다관련 어휘와 현재까지 자기 영역 을 견고히 지키고 있는 네덜란드어의 흔적을 더듬어 가며 살펴보고자 하였다. 일본의 서양 문화와의 접촉은 무로마치 시대 이후 외국과의 교류와 접촉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데, 당시 많은 외래어를 손쉽게 흡수하고 수용하여 현재까지 꾸 준히 사용하게 되었다. 특히 그 중에서 가라스(Glas)와 콥뿌(Kop)처럼 네덜란드어 기원 의 말은 영어 기원의 그라스(Glass)와 캅뿌(Cup) 어휘와 경쟁을 하였지만 선사용(先使 用) 어휘의 장점 즉 선점 효과를 통해 그 자리를 영어에 내주지 않고 독자적으로 자신의 의미 영역을 담당하게 되었다. 에도 시대에 들어온 네덜란드어는 과학, 기술,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빛을 발하고 있지만 특히 바다 관련 용어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데키(Dek), 도 크(Dok), 마스토(Mast), 후라이키(Vlag), 마도로스(Matroos) 등과 같이 네덜란드어가 아 직까지 그대로 남아 있는 형태도 존재하지만 해역을 중심으로 퍼져나가면서 바닷가 말 형태로 방언 속에 숨겨져 존재하는 경우도 있다. 이와 같은 연구는 단편적 흐름만으로는 파악할 수도, 해결할 수도 없다. 향후 동북아해역과 인문네트워크라는 큰 연구 주제 속에 합리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으로만 해결이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다만 본 논문에서는 동 북아해역의 외래문화 유입에 대하여 일부지역(일본), 일부언어(네덜란드)만을 대상으 로 개략적으로 살펴보았다. 앞으로는 동북아해역을 보다 면밀하고 세분화하여 후속 연 구를 진행하고자 한다.
    • 제 목
      A Study on the Scope and Methodology of Language Inscription…
    • 저자
      Minho, YANG(양민호) / Joonhwan Kim(김준환)
    • 발행처
      IJPHRD(Indian Journal of Public Health Research & Development) Vol.9 Issue.8
    • 발행일
      2018.08.31
    The focus of traditional language inscription studies has been limited to paper media and their scope has been unrelated with daily life. This Study aims to propose a direction on the scope and methodology of language inscription in the 4th Industrial Age and seeks developmental direction of language landscape study in the ICT era based on this paper.
    • 제 목
      동북아해역의 식문화-항구도시 부산과 나가사키의 음식문화 비교 연구
    • 저자
      공미희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내학술대회
    • 발행일
      2018.02.09
    이문화의 유입, 수용, 변용의 창구가 된 항구도시 부산과 나가사키를 중심으로, 각 도시에 유입된 외래문물 중에서도 식재의 이동과 종류에 대해서 살펴보고, 그 식재를 바탕으로 고유한 전통음식을 발전시킨 부산과 나가사키의 향토음식과 여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과 특성에 대해서 살펴보고, 향후 음식문화를 바탕으로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
    • 제 목
      근대 동북아해역 교역권 고찰-만주 교역과 랴오둥 반도
    • 저자
      권경선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내학술대회
    • 발행일
      2018.02.09
    본 발표는 근대 중국 동북지방(이하 만주로 표기) 무역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던 랴오둥 반도(遼東半島)의 세 개 해항도시―다롄(大連), 잉커우(營口),안둥(安東)의 무역 내역을 분석하여, 당시 동북아해역 교역권의 일면을 고찰했다. 이를 통해 랴오둥 반도의 해항도시들은 무역을 통해 만주와 세계시장을 연결하는 동시에 일본 제국주의 세력의 경제적 확장 거점으로 기능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
    • 제 목
      근대 동북아해역 인문네트워크의 한 사례-루쉰(魯迅)과 동북아해역의 도시를 중심으로
    • 저자
      서광덕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내학술대회
    • 발행일
      2018.02.09
    본 발표는 중국의 근대문학가 루쉰을 사례로, 동북아해역에서 탄생된 한 지식인의 사유 또 그 사유의 형성에 있어 배경이 되었던 해역(도시)과 그 해역의 인문네트워크 양상을 살펴봄으로서 ‘동북아해역’이란 개념이 지닌 유효성에 대해 고찰했다.
    • 제 목
      A Study on the Inflow of Foreign Culture in Northeast Asian …
    • 저자
      양민호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내학술대회
    • 발행일
      2018.02.09
    동북아 외래문화 유입은 해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역사라 볼 수 있다. 인접한 일본의 경우 수많은 서구 열강이 규슈 해역을 중심으로 진출을 시도했다. 특히 나가사키(長崎) 지역은 외래문화 유입의 창구라고 볼 수 있으며, 이 지역을 중심으로 동북아해역 인문네트워크 분야에 대해 고찰할 필요가 있다. 본 발표는 그 첫 번째 주제로 동북아해역 중 일본의 외래문화 유입에 관하여 살펴보았다.
    • 제 목
      근대 이문화 교류 공간으로서의 항구도시 부산
    • 저자
      공미희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제학술대회 <동북아해역과 인문네트워크 국제학술대회: 동북아해역 인문네트워크의 근대적 계기와 기반>
    • 발행일
      2018.06.01-02
    개항 이후 국제무역 및 문화교류의 근대역사 및 식민 지배이데올로기의 시작공간으로 간주할 수 있는 부산의 사회적 변화에 핵심적 영향을 제공한 일본전관거류지, 조선인의 전통적 거주 지역이었고 對日외교와 무역 업무에 종사하는 역관의 거주지 및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서 조선인과 일본인이 함께 거주한 거류지인 초량, 개항장과 조계(租界)에서의 부산항의 외교·통상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설치된 관청으로서 각국과의 교섭과 개항장 내 일체의 업무, 해관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었던 부산 감리서의 역사적 근거를 바탕으로 부산의 근대적 역사를 분석했다.
    • 제 목
      근대 만주의 도시와 교통망-랴오둥 반도의 잉커우, 다롄, 안둥을 중심으로
    • 저자
      권경선
    • 발행처
      제1회 부경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국제학술대회 <동북아해역과 인문네트워크 국제학술대회: 동북아해역 인문네트워크의 근대적 계기와 기반>
    • 발행일
      2018.06.01-02
    본 발표는 근대 동북아해역 각지와 만주(滿洲) 간 인적·물적 이동의 주요 결절이었던 랴오둥 반도의 다롄(大連), 잉커우(營口), 단둥(丹東)을 중심으로, 각 도시의 건설 배경(계기)과 교통망 및 산업 등의 물적 기반을 비교분석함으로써, 해역 내 인적·물적 이동 네트워크 기반을 파악하여, 만주 사회경제구조의 변화와 제국주의의 확산이라는 역외 지역으로부터의 영향이 맞물리는 가운데 성장한 랴오둥 반도의 해항도시들은 만주 내륙과 역외 지역을 매개하는 가운데 근대도시로 발전할 수 있었음을 확인했다.

Copyrights (C) 2018 동북아해역과 인문네트워크의 역동성 연구. All Rights Reserved